아카데미 1/35 K2 흑표 박스 오픈 소감 1/35 XK2 / K2 흑표

아카데미가 작년 12월에 1/35 K2 흑표 전차 키트 개발을 발표한 지 8개월만인 어제(8월 11일)에 제품을 발매하였다.
그간의 상황은 아래 링크들을 참고.

어제 바로 키트를 구한 김에, 제품을 살펴본 소감을 간략히 적어 본다.

디테일 몰드의 표현력과 방전 금형 표면 처리는 예전보다 나아진 듯하다.
볼트 같은 것은 몰드가 좀 더 또렷하면 좋겠지만 대체로 딱히 불만스럽지도 않고 무난한 느낌.


하지만 제품에서 눈에 거슬리는 점들도 보이기에 몇 가지 적어 놓는다.

우선은 고질적인 밀핀 자국.
빨간 동그라미 부분은 각각 바스켓 디테일의 아랫면/윗면인데, 밀핀으로 찍어 누른 곳이 하필이면 눈에 잘 보이는 윗면 쪽이다.
수정 : 이번 모델러판은 위에 에칭 메시가 덮이게 되므로 별 문제는 아닐 것이다. 일반판은 나일론 메시로 처리하게 될까?

다음으론 부품의 변형을 들 수 있다.
흑표의 자랑거리인 120mm 55구경장 주포가 이렇게 휘어서야 통짜로 뽑은 의의가 있을까(별매 메탈 포신을 강요하는군).
내 경우엔 그나마 포신이 휜 정도로 끝났지만, 
이처럼 차체, 바스켓 등 여러 곳에 휘거나 변형이 있다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초판 구매자 분들은 확인해 볼 것.

10여 년 전 중국이나 동유럽의 B급 이하 제품에서나 봤음직한 (이형제?) 탄 자국을 명색이 세계 일류급이라는 아카데미의 최신 제품에서 보게 될 줄은 몰랐다.
부품 변형도 그렇고, 탄 자국도 그렇고, 흑표 주문 물량 맞춘다고 급하게 뽑아내다 이리 된 것 같은데, 실력이 있으면서도 사출 관리가 안 돼 생기는 문제라 안쓰러울 따름이다.
재판할 때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자.

이건 이해가 안 되는 상황인데, 기껏 실차의 투명한 부분들을 별도 부품화했으면서도 모조리 일반 사출색으로 뽑아냈다. 위 사진에는 없지만 헤드라이트 및 포수 페리스코프 또한 마찬가지.
왜 도대체? Why? 투명 러너 하나 더 추가하기 싫어서?
글 첫머리의 링크 글에서 보듯 색 분할 로드휠은 일반판에만 들어간다는 것으로 보아, 투명 부품도 일반판에만 넣으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데... 모델러판/일반판을 다 사야만 모든 부품을 다 구할 수 있다는 꼼수가 아니기만을 바란다.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핀도 못 맞추고 색감도 인쇄도 엉망이고 뻣뻣한 데칼.
한 마디로 쓰레기이니, 때 맞춰 모 옵션 메이커에서 출시한 별매 데칼 세트로 대체하길 권한다.


그러면 100점을 기준으로 이번 흑표 키트의 겉보기 만족도를 채점해보자.

무난한 디테일 몰드  ±0점
짜증나는 밀핀 자국  -10점
부품 변형/탄 자국 등 사출 관리 문제 -10점
쓰레기 데칼 + 데칼 추가 지출 강요  -20점

따라서 만족도 60점짜리 키트가 되겠으나...
시중가보다 매우 싼 가격(불만족스러운 점을 고려하면 딱 적정가)에 구했으므로  +20점

고로, 최종 만족도는 80점.




건담 0083 리벨리온 3,4권 출간 번역


납품하고 한 반 년 걸렸나요..
아무튼 나왔습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시면 저로선 감사드릴 따름입니다.


아마 5,6권도 나올 겁니다, 조만간은 아니겠지만요 ^^;



1 2 3 4 5 6 7 8 9 10 다음